[포토] ‘北 최고인민회의 전 의장’ 최태복 사망…김정은 조문

[포토] ‘北 최고인민회의 전 의장’ 최태복 사망…김정은 조문

입력 2024-01-21 16:09
업데이트 2024-01-21 21: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북한 최고인민회의 의장을 지낸 최태복이 94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새벽 당 중앙위원회 비서들과 함께 그의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하고 조화를 전달했다.

통신은 최태복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의 충직한 혁명 전사”, “주체혁명 위업 수행에 특출한 공헌을 한 우리 당과 국가의 오랜 정치활동가”였다고 전했다.

최태복은 1998∼2019년 최고인민회의 10∼13기 의장을 지내 북한에서 이 보직을 가장 오래 맡았던 인물로 파악된다.

교육·외교 분야에서 활동했고 노동당 교육비서, 국제 담당 비서 겸 국제부장,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장 등 여러 요직을 맡으면서 북한 3대 통치에 걸쳐 충성했다.

2022년 정권수립일(9·9절) 행사 때 노(老)간부 자격으로 초청돼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