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태우고 운전” 김정은 포착…선물받은 ‘아우루스’ 직접 몰았다

“푸틴 태우고 운전” 김정은 포착…선물받은 ‘아우루스’ 직접 몰았다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6-20 08:16
업데이트 2024-06-20 08: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번호판에는 ‘7 27 1953’ 적혀있어

이미지 확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24년만에 방북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선물받은 러시아산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를 직접 운전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옆에 앉은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보다 먼저 운전대를 잡았다. 평양 스푸트니크·로이터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24년만에 방북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선물받은 러시아산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를 직접 운전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옆에 앉은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보다 먼저 운전대를 잡았다. 평양 스푸트니크·로이터 연합뉴스
24년 만에 방북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제 최고 고급 리무진 아우루스를 또 한 대 선물했다. 이들은 번갈아 가며 아우루스를 운전하는 모습을 연출해 눈길을 끈다.

19일 타스 통신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선물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아우루스 외에도 차(茶) 세트와 해군 장성의 단검도 함께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다양한 예술품으로 이에 화답했다.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아우루스는 러시아 최초 고급 자동차 브랜드로 외국 정상의 의전용 차량 등으로 쓰인다. 아우루스 세나트 모델은 옵션에 따라 러시아 현지에서 4000만~8000만루블(약 5억~11억원)에 판매된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2월에도 김 위원장에게 이 자동차를 선물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두 번째로 선물한 아우루스 번호판에는 ‘7 27 1953’이 적혀있는데, 이는 6·25전쟁 정전 협정을 맺은 1953년 7월 27일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확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선물한 러시아산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 운전대를 직접 잡고 있다. 평양 스푸트니크·A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선물한 러시아산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 운전대를 직접 잡고 있다. 평양 스푸트니크·AP 연합뉴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금수산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이 아우루스를 번갈아 운전하며 친밀을 과시했다.

외신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푸틴 대통령이 먼저 김 위원장을 옆에 태운 채 운전대를 잡은 뒤 영빈관 인근을 돌았다. 그러다 차에서 내려 양측 통역관만 대동한 채 장미로 둘러싸인 정원을 산책하며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산책을 마친 뒤에는 김 위원장이 운전대를 잡았고, 푸틴 대통령이 그 옆에 앉아 영빈관으로 돌아갔다.

다만 김 위원장에게 자동차를 선물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위반이다. 대북 이전이 금지된 사치품에 해당하는 것은 물론, 운송수단의 직간접적인 대북 공급·판매·이전도 2017년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397호에 따라 금지돼 있다.
이미지 확대
김정은-푸틴, 리무진 상석 양보
김정은-푸틴, 리무진 상석 양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새벽 평양에 도착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영접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2024.06.19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이미지 확대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19일 레드카펫 끝에 주차된 ‘아우루스’ 앞에서 서로 먼저 타라고 양보하며 옥신각신했다. 결국 푸틴 대통령이 뒷좌석 오른쪽에 먼저 탔고, 김 위원장은 웃으며 건너편으로 걸어가 뒷좌석 왼쪽에 탔다. 평양 노동신문 뉴스1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19일 레드카펫 끝에 주차된 ‘아우루스’ 앞에서 서로 먼저 타라고 양보하며 옥신각신했다. 결국 푸틴 대통령이 뒷좌석 오른쪽에 먼저 탔고, 김 위원장은 웃으며 건너편으로 걸어가 뒷좌석 왼쪽에 탔다. 평양 노동신문 뉴스1
앞서 이날 새벽 푸틴 대통령이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했을 때도 이들은 아우루스를 함께 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이때 탄 아우루스는 푸틴 대통령의 것이다.

당시 두 사람은 아우루스 앞에서 서로 먼저 타라고 양보하며 옥신각신하는 모습도 보였다. 결국 푸틴 대통령이 뒷좌석 오른쪽에 먼저 탔고, 김 위원장은 웃으며 건너편으로 걸어가 뒷좌석 왼쪽에 탔다.

한편 약 21시간 동안 이어진 푸틴 대통령의 방북 일정에서 가장 주목 받은 것은 북러 관계를 격상하는 내용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뒤 러시아를 ‘가장 정직한 친구이자 동맹’으로, 푸틴 대통령을 ‘가장 소중한 친구’라고 부르며 이 협정으로 북러가 “동맹관계라는 새로운 높은 수준”에 올라섰다고 자평했다.

이 협정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와 북한 중 한쪽이 공격당하면 상호 지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