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MB에 ‘평창 초청장’ 보낸다

靑, MB에 ‘평창 초청장’ 보낸다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18-01-19 22:28
업데이트 2018-01-19 22: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MB 개막식 참가 여부 주목…朴··全 전 대통령은 제외

청와대와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조직위)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올림픽 개막식에 초청하기로 했다. 정치보복 논란으로 전·현직 대통령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이 실제 개막식에 참가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현재 상황과 관계없이 초청대상자들은 정중하게 초청하는 게 맞다”면서 “전직 국가원수들은 당연히 초청대상”이라고 밝혔다. 구속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전직 대통령 가운데 참석이 가능한 인사는 이 전 대통령이 유일하다. 당초 최근 정치 상황을 고려해 이 전 대통령을 초청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이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도 아닌 만큼 초청장을 보내지 않을 근거도 불분명했다. 청와대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에 따라 원론적 조치를 취하지 않겠냐”며 정치적 해석에는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참모진이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나중에 이 전 대통령의 의중도 물어야 하고, 지금은 말할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전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1-20 4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