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정부 “독도 영공은 우리 문제… 日주장 일고의 가치 없다”

정부 “독도 영공은 우리 문제… 日주장 일고의 가치 없다”

서유미 기자
서유미 기자
입력 2019-07-25 00:04
업데이트 2019-07-25 03: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日 “다케시마 영공서 사격 안 돼” 억지

靑 “일본은 日 방공구역 논평만 하라”

정부는 24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진입 사건을 틈타 일본 측이 어처구니없게도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나선 데 대해 강력 비판했다. 하지만 일본은 이날도 한국 공군이 러시아 군용기에 경고사격을 하지 않았어야 한다는 망발을 굽히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에 대한 부분만 갖고 입장을 내면 될 것”이라며 “우리 영공에 대한 문제는 우리가 답할 문제”라고 말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일본 정부는 독도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에 대해 우리 공군이 대응작전을 수행한 것을 두고 자신들의 영공을 침범했다고 언급했다”며 “일본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반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한국 군용기가 경고사격을 실시한 것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유권에 관한 우리나라(일본)의 입장에 비춰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7-25 4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