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발사체 관련 안보실장 주재 회의…관계장관 참석

靑, 北발사체 관련 안보실장 주재 회의…관계장관 참석

입력 2019-08-02 09:19
업데이트 2019-08-02 09: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청, 북한 발사체 관련 대응 회의
청, 북한 발사체 관련 대응 회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 발사체 관련 대응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8.2 연합뉴스
청와대는 2일 오전 북한이 미상의 발사체를 쏘아올린 것과 관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관계 장관들을 불러 대응 회의를 열었다.

청와대 측은 이날 기자들에게 “오늘 오전 7시 30분부터 오전 9시 현재까지 북한의 발사체 관련 대응 회의가 관계 장관들 참석 하에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는 아니라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오늘 새벽 오전 2시 59분경, 오전 3시 23분경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미상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