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서울 중·성동을 더민주-국민의당 후보 단일화 합의

서울 중·성동을 더민주-국민의당 후보 단일화 합의

입력 2016-04-03 13:13
업데이트 2016-04-03 13: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울 중·성동을 선거구에서 이지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호준 국민의당 후보가 시민사회단체 중재로 후보를 단일화하기로 3일 합의했다.

정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응하지 않던 이 후보가 ‘다시민주주의포럼’의 중재에 따른 단일화를 수용하겠다고 밝혔고, 정 후보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투표용지 인쇄를 하루 앞두고 단일화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자 간 이해득실을 떠나 좀 더 객관적이고 수용가능한 단일화를 위해 제3의 세력, 즉 시민사회단체를 통한 단일화 방안을 제안한다”며 다시민주주의포럼의 중재 제안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단일화에 합의한 이지수(왼쪽) 더민주 후보와 정호준 국민의당 후보. 연합뉴스
단일화에 합의한 이지수(왼쪽) 더민주 후보와 정호준 국민의당 후보. 연합뉴스 단일화에 합의한 이지수(왼쪽) 더민주 후보와 정호준 국민의당 후보. 연합뉴스
그는 “정 후보는 단일화 협의에 있어 신뢰할 만한 상대라고 보기 힘들어, 사회의 어른들이 심판자가 돼주신다는 제의에 흔쾌히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원로들이 현명하고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해줄 것으로 믿는다”며 “정 후보도 받아들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선거 투표지 인쇄가 시작되는 오는 4일을 하루 앞둔 이날 중 결론이 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선 “정 후보의 결단에 달려 있다. 저는 내려놨고, 시간은 극복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4일 이후에도 단일화를 논의할지 여부에 대해선 “시간에 제약을 받지 않고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정 후보도 국회에서 긴급 회견을 열고 “저의 단일화 요청에 대답이 없던 이 후보가 단일화 방식을 제안한 점에 진심으로 감사한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단일화 방식 협상이 시작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지자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단일화는, 누가 봐도 공정한 방식이어야 한다”며 “시민사회단체를 통한 협상이든, 개별 후보 간 협상이든, 단일화 협상에는 어떤 것에도 응하겠다. 오늘 최대한 빨리 협상이 시작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중앙당과의 협의 여부에 대해 “저는 이미 중앙당과 안철수 대표로부터 단일화 협상의 권한을 위임 받았다”며 “당의 가이드라인이 있지만 야권 승리를 위해 당과 중재하고, 상대 후보와 중재하고, 중재해주는 시민단체와 함께 고민해 최대한 단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