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합격 26%가 특목고생

서울대 합격 26%가 특목고생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시 합격자 1429명 발표

2010학년도 서울대학교 합격자에서도 과학고와 외국어고 등 특수목적고 학생의 강세는 계속됐다. 또 서울대 합격자를 배출한 고교는 처음으로 1000개를 넘었다.

이미지 확대
서울대는 29일 “올해 정시모집에서 일반전형 1423명, 특수교육대상자 특별전형 6명 등 총 1429명의 합격자를 선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보다는 71명이 줄었다. 정시모집 합격자와 지난해 12월 발표한 수시 합격자를 합친 신입생들의 출신 고교를 분석해 보면 과학고와 외국어고 등 특목고 학생의 강세가 더욱 두드러졌다.

올해 외국어고·과학고·예술고·체육고·국제고 등 특목고 출신 학생의 정시 및 수시 합격 비율은 26.1%(903명)로 지난해 24.2%(794명)보다 1.9% 포인트 늘었다. 반면 일반고 학생은 지난해 71.8%에서 1.1% 포인트 줄었다. 특히 과학고 학생 비율이 지난해 10.3%에서 11.5%로 크게 늘었다. 외고와 국제고는 각각 0.8%, 0.1% 포인트 늘었다.

지역별 분포를 보면 서울 출신 학생비율이 34.7%로 가장 높았다. 기타 시지역 출신은 34.8%, 광역시 출신 학생은 25.8%로 나타났다. 군지역 출신 학생은 4.8%를 기록했다. 지난해 ▲서울시 36.7% ▲광역시 24.9% ▲시지역 34.3% ▲군지역 4.1%와 비교하면 서울시는 2% 포인트 줄어든 반면 군지역은 0.7% 포인트 늘어 차이를 보였다.

서울대 합격자를 배출한 고교는 1013곳으로 지난해보다 50곳이 더 늘었다. 합격자 배출 고교 수는 2002년 618개교에서 매년 꾸준히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고교 수가 1000개를 넘었다. 입학관리본부는 “다양한 지역의 상이한 배경을 가진 학생들이 서울대에 입학한다는 증거”라면서 “지역균형선발제와 기회균형선발제 등의 영향으로 합격자가 나오는 고교 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여학생 합격자 수는 2007학년도부터 3년 연속 40%를 넘었으나 올해는 39.8%를 기록해 4년 만에 30%대로 다시 떨어졌다. 재학생은 66.8%, 재수생은 25.5%, 삼수 이상은 6.7%를 차지했다. 올해는 재수와 삼수생은 줄어든 반면 재학생이 지난해보다 2.9% 늘어 강세를 나타냈다.

합격자는 다음달 2~9일 등록해야 한다. 미등록 인원이 발생하면 10, 16, 18일 세 차례에 걸쳐 추가 합격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최재헌기자 goseoul@seoul.co.kr
2010-01-30 2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