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플러스] 박근혜 홈피 욕설 30대 입건

[뉴스플러스] 박근혜 홈피 욕설 30대 입건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울 종로경찰서는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인터넷 미니 홈페이지에 욕설과 비난이 포함된 글을 남긴 혐의(모욕)로 이모(3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4일 밤 박 전 대표의 ‘미니홈피’ 자유게시판에 욕설이 포함된 글 5건을 남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현재 무직으로 명문대 법대를 졸업하고 사법시험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표 측은 “욕설이 심하며 저질스럽고 입에 담기 어려운 표현이 쓰인 비난 글이 올라와 그 자체만으로도 위법인 데다 협박편지 용의자와 연관성이 있지 않을까 싶어 수사를 의뢰했다.”면서 “위법적인 부분은 법에 따라 공정히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2010-01-30 12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