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학원 스타강사 납치 강제 재계약

SAT학원 스타강사 납치 강제 재계약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유명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SAT) 학원들이 ‘족집게 강사’와 재계약하기 위해 납치를 서슴지 않는 등 SAT 강사 쟁탈전 일부가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는 29일 유명 SAT 학원강사를 납치해 재계약을 강요한 사건을 파악, 납치·감금 및 폭행 등의 혐의로 9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문제의 SAT 학원은 지난 23일 SAT 문제지를 유출하려다 경찰에 구속된 강사 장모(37)씨가 소속된 곳이다.

경찰에 따르면 SAT 전문학원 R사의 서울 신사점 대표 박모(40)씨는 SAT 강사인 손모(38)씨가 재계약을 거부하고 다른 학원으로 옮기려 하자 지난달 중순 지인을 동원해 손씨를 차로 납치해 경기 안성시 개인별장에 감금, 수차례 폭행을 하고 흉기로 위협하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납치한 손씨는 R학원의 간판강사로 SAT 학원가에서도 손꼽히는 스타 강사로 이름을 날렸다. 손씨는 미국으로 건너가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효섭기자 newworld@seoul.co.kr

2010-01-30 12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