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남이 “담배 끊기 어려워…배우지 말았어야”

故 이남이 “담배 끊기 어려워…배우지 말았어야”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담배는 끊기 어려우니 차라리 배우지를 말았어야..”

29일 별세한 밴드 ‘사랑과 평화’ 출신의 가수 故 이남이(62) 씨가 폐암 투병 중 흡연의 중독성과 위험성을 경고한 말을 지인들에게 남긴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유족과 지인 등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해 11월 말 잦은 기침으로 병원에 갔다가 폐암 선고를 받았다.

 평소 하루에 2갑 이상의 담배를 피울 정도로 애연가였던 고인은 폐렴 증세로 병원에 입원하기 보름 전부터 담배를 멀리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이 때문에 고인은 입원 후 3개월 남짓한 투병생활 내내 병문안을 온 지인 등에게 “담배는 끊기가 어려우니 아예 담배를 배우지 말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했다는 것이다.

 고 이남이 씨의 딸 단비 씨는 “못 말리는 애연가였던 아버지에게 담배를 줄이시라는 충고를 여러차례 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며 “투병생활 중 ‘담배는 피우지도 말고 배워서도 안 된다’고 한 말씀이 아직 귓전에 맴돈다”며 흐느꼈다.

 이처럼 담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고인의 생전 행보는 2002년 이 씨와 같은 나이인 향년 62세를 일기로 작고한 코미디계의 황제 고 이주일 씨를 떠오르게 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폐암으로 작고한 고 이주일 씨는 폐암 투병 중 흡연의 해로움을 경고한 공익광고에도 출연,전국적으로 금연운동을 확산시키기도 했었다.

 한편 1974년 밴드 ‘신중현과 엽전들’의 베이시스트로 데뷔한 이남이 씨는 1977년부터 밴드 ‘사랑과 평화’에서 활동했고 1988년 ‘울고 싶어라’로 솔로 데뷔를 해 이름을 널리 알렸다.

 이후 춘천에서 지역 음악인과 딸 단비 씨와 함께 밴드 ‘철 가방 프로젝트’ 활동을 지원해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