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트위터에 故 이남이 애도글

이외수, 트위터에 故 이남이 애도글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15: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그래,잘 가시게.오늘부로 세상은 다시 텅 비어버렸고….”

소설가 이외수 씨가 지난 29일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가수 이남이 씨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담은 글을 30일 오전 트위트에 올렸다.
이미지 확대
침통한 표정의 소설가 이외수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폐암으로 별세한 고(故) 이남이 씨와 절친한 사이인 소설가 이외수(64) 씨가 30일 오전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강원 춘천시 동내면 춘천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침통한 표정의 소설가 이외수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폐암으로 별세한 고(故) 이남이 씨와 절친한 사이인 소설가 이외수(64) 씨가 30일 오전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강원 춘천시 동내면 춘천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고(故) 이남이 씨와 의형제로 지낸 이외수 씨는 이 글에서 “지금은 우리 뼈저리게 외롭고,동서남북 사방팔방 나를 사랑한다는 사람 그토록 많아도 정작 이럴 때는 내 곁에 아무도 없고”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우리 인생 그것밖에 안 된다는 거 다 알고 있으니까,이제 저승 가는 자네도 이승에 남은 나도 술은 마시지 않을 거고,제기랄,훌훌 털고 일어나야지,웃으면서 작별해야지,어쩌겠어,그래,잘 가시게”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외수는 30일 뒤이어 올린 글에서 “어제는 건강이 극도로 나빠져서 병원에 다녀왔습니다”라며 “두 아들놈과 두 처남에게 제 대신 장례식장을 돌보게 했지요.오늘은 일찍 장례식장으로 갈 예정입니다.한잠도 못 잔 상태입니다.뼈가 저리지만 가급적이면 빨리 털고 일어나야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