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롯데 선수단 “임수혁 선배의 꿈…우승 보답”

롯데 선수단 “임수혁 선배의 꿈…우승 보답”

입력 2010-02-07 00:00
업데이트 2010-02-07 13: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사이판에서 전지훈련 중인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은 7일 전 롯데 포수 고(故) 임수혁(41)의 사망 소식을 전해듣자 한결같이 ‘안타깝고 충격적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20일부터 사이판 마리아나 구장에서 훈련하는 롯데 선수단은 이날 오전 훈련을 마치고 점심을 먹기에 앞서 박영태 수석코치를 통해 서울에서 날아온 비보를 접했다.

 주장 조성환(34)은 “너무나도 슬프고 충격적인 소식이다.후배들이 자주 못 찾아봬서 마음 아프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선수들과 팬들 모두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는데..”라고 말했다.

 조성환은 2000년 4월18일 잠실야구장에서 임수혁이 2루 주자로 나가 있다 쓰러질 당시 7번 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있었던 기억을 지니고 있다.

 조성환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앞으로 좋은 곳에 가실 거라 믿는다.선배님의 못다 이룬 꿈을 후배들이 열심히 해서 반드시 우승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임수혁과 함께 뛰던 선수로는 조성환과 투수 손민한(35),임경완(35) 정도만 현역으로 남아있다.벌써 세월이 10년이나 지나 대부분의 선수는 임수혁의 활약상을 말로만 전해들었다.

 하지만 후배들도 매년 임수혁 돕기 일일호프 행사 등에 참석해 뜻을 함께 해왔다.

 배재후 롯데 구단 운영부장은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선수들이 짐짓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면서 “모든 선수가 임수혁 선배의 못 이룬 뜻을 좇아 올해는 반드시 우승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것 같았다”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1994년 롯데에 입단한 임수혁은 1995년과 1999년 한국시리즈에 나갔지만 OB,한화에 각각 무릎을 꿇어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하지는 못했다.

 롯데 구단 관계자는 “임수혁 선수의 입단 동기인 박계원(40) 코치도 선수들과 사이판에 머물고 있는데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면서 “1년 선배인 박정태(41) 2군 감독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다른 팀에 있는 고 임수혁의 동기들도 애도를 표시했다.

 일본 고지 캠프에서 전지훈련 중인 SK 와이번스 왼손 투수로 동기생인 가득염(41)은 “1995년 롯데에서 룸메이트로 함께 지냈던 친구였다.마음은 있었는데 자주 찾아가지 못한 것이 수혁이한테 미안하다”고 말했다.

 SK 베테랑 야수 안경현(40)은 “내가 연대에 있고 수혁이는 고대에서 뛰면서 자주 본 친구였다.움직이지 못해도 잘 있는 줄 알았는데”라고 말했다.

 김성근 SK 감독은 “오랜 세월 병상에서 고생해 야구인 전부가 좋은 결과를 기대했는데 젊은 나이에 세상을 등진 게 너무 아쉽다”면서 “이를 계기로 운동장 시설과 선수 복지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지 않나 싶다.관중 600만 돌파도 중요하지만 기본을 살펴보는 게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