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업무성과 서장 인사 반영”

“업무성과 서장 인사 반영”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강희락 경찰청장 밝혀

“경찰서장이 그냥 폼만 잡고 대접받으려고 하지 말고, 일을 제대로 하면서 대접받아야 한다. 경찰서장직을 제대로 수행하려면 진짜 힘들다는 생각이 들어야 한다. 올 7월 인사에 더욱 엄정하게 적용하겠다.” 강희락 경찰청장이 주민밀착형 치안 서비스인 ‘풀뿌리 치안’ 확립 등을 위한 일선 경찰서장의 역할을 강조했다.

강 청장은 최근 열린 ‘전국 경찰지휘부 워크숍’에 참석한 경찰서장 이상 275명에게 “경찰서장 한 사람이 어떤 처신을 하느냐에 따라 지역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진다.”고 강조한 것으로 8일 밝혔다.

강 청장은 이 자리에서 “지휘관이 솔선수범해 몸가짐을 바르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서울신문 2월6일자 12면> 또 지난해 워크숍에서도 “지역에서 퇴임 후나 준비하면서 무사안일에 빠진 서장을 골라서 다른 지역으로 내보내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강 청장은 “경찰서장이 제대로 일을 하려면 부하직원이나 주민으로부터 책을 안 잡혀야 한다.”면서 “솔선수범하면서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청장은 “부임 뒤 6개월을 평가해 7월 경찰서장 인사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경찰서장 평가는 범죄발생 건수와 범인 검거율은 물론 범죄예방률과 주민만족도 등 모든 것이 들어가는 일종의 종합평가”라면서 “경찰청장이 역할을 강조하면서 일선 경찰서장들이 ‘부담이 많이 된다.’는 볼멘소리까지 할 정도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효섭기자 newworld@seoul.co.kr
2010-02-09 12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