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세상에 빛 전해주고…

세상에 빛 전해주고…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희귀병10대 각막 기증하고 하늘로

희소병으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10대 청소년이 각막을 기증한 덕분에 또래 여학생과 70대 할머니가 감았던 눈을 다시 뜨게 됐다.

8일 ‘사랑의 장기기증운동 부산경남지역본부’에 따르면 부산 동래에 사는 이동영(18)군은 지난 5일 각막을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여섯 살부터 희소병으로 투병 중이던 이군은 지난해 12월16일 가족을 통해 사후 각막을 기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고인이 기증한 각막은 8일 오후 양산부산대병원에서 최모(70·여)씨와 서모(18)양에게 각각 이식됐다.

이군의 아버지는 “아들이 어릴 때부터 아픈 사람을 많이 보면서 살았다.”면서 “아들은 비록 세상을 떠났지만 동영이가 기증한 각막으로 누군가가 새로운 삶을 얻을 수 있다면 더없이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10-02-09 29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