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오리온 프리미엄 초콜릿서 세균 기준치 4배초과 검출

오리온 프리미엄 초콜릿서 세균 기준치 4배초과 검출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0: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유명 업체의 프리미엄 초콜릿 가공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세균이 검출돼 회수조치가 내려졌다.

이미지 확대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오리온이 제조한 ‘마켓오 초코바크런치’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1g당 1만마리)의 4배에 이르는 세균이 나와 지난달 생산물량 전체에 대해 회수명령을 내렸다고 16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오리온 익산공장에서 지난달 12일 제조됐으며 유통기한이 2011년 1월11일까지로 표시된 제품이다. 식약청에 따르면 인천시 연수구가 실시한 검사 결과, 지난 12일 이 제품에서 1g당 4만마리의 세균이 검출됐다.

검사 결과를 통보받은 익산시청은 이날 회수명령을 내리고 식약청에 검사 결과를 보고했다. 회사는 지난달 생산물량 총 2025박스에 대해 회수를 결정, 지금까지 1528박스를 거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청 관계자는 “세균 오염 원인을 조사 중에 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하지 말고 즉시 구입처나 제조사로 연락해 반품할 것”을 당부했다.

백민경기자 white@seoul.co.kr
2010-02-17 15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