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소외이웃 섬기는 가슴 따뜻한 간호사 될래요”

“소외이웃 섬기는 가슴 따뜻한 간호사 될래요”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0: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태어난 병원의 백의천사 된 네 쌍둥이

1989년 인천 길병원(현 가천의대 길병원)에서 태어난 네 쌍둥이들이 21년 만에 이 병원 간호사로 취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미지 확대
16일 네 자매가 이길여 길병원 이사장과 함께 21년 전 자신들이 태어날 당시의 사진을 들어보이고 있다. 길병원 제공
16일 네 자매가 이길여 길병원 이사장과 함께 21년 전 자신들이 태어날 당시의 사진을 들어보이고 있다.
길병원 제공


매·난·국·죽 자매 이후 국내 두번째 일란성 네 쌍둥이인 황슬, 설, 솔, 밀(21) 자매는 16일 자신들이 태어난 길병원 간호사로 첫 출근했다. 숙녀티가 완연한 이들 자매는 간호부장으로부터 기본업무 설명을 듣고 병원을 한바퀴 돌아본 뒤 간호사로서의 업무를 시작했다.

●간호사 국가고시 나란히 합격

네 자매는 강원도 삼척의 광산 노동자였던 황영천·이봉심씨 부부 사이에서 태어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반듯하게 자랐다. 모두 초·중·고교 성적이 우수했을 뿐 아니라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태권도를 배워 각종 태권도대회에서 상을 받기도 했다.

어린 시절의 꿈은 다양했지만 대학 진학을 앞두고는 4명 모두 ‘백의의 천사’가 되기로 합의하고 간호학과를 선택했다. 2007년 슬과 밀은 수원여대 간호학과에, 설과 솔은 강릉영동대 간호학과에 입학했다. 졸업을 앞둔 지난 10일 제50회 간호사 국가고시에 나란히 합격했다. 수원과 강릉에 흩어져 살던 이들은 길병원 취업이 결정되자 병원 인근 연립주택으로 이사와 다시 함께 살기 시작했다.

네 자매의 취업에는 이길여 길병원 이사장과의 오랜 인연이 작용했다. 이 이사장은 1989년 1월 네 쌍둥이를 받았던 의사. 무사히 태어나자 병원비를 받지 않았고, 퇴원하는 산모에게 “아이들이 대학에 들어가면 장학금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길병원 ‘장학금·채용’ 약속 지켜

이 이사장은 2007년 1월 네 자매가 대학에 합격하자 2300만원을 전달해 18년 전의 약속을 지켰고 “열심히 공부하면 모두 길병원 간호사로 뽑겠다.”며 취업 약속까지 했다. 길병원은 네 쌍둥이가 간호사 국가고시에 합격하자 3년 전 약속대로 이 병원 간호사로 채용한 것이다.

네 자매 맏이인 황슬씨는 “이사장님이 약속을 지켰듯이 우리도 이사장님께 약속한 대로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을 섬기는 가슴 따뜻한 간호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김학준기자 kimhj@seoul.co.kr
2010-02-17 29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