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모닝브리핑] 국제인권단체들 “한국 사형합헌결정 실망”

[모닝브리핑] 국제인권단체들 “한국 사형합헌결정 실망”

입력 2010-02-27 00:00
업데이트 2010-02-27 00: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5일 사형제 합헌 결정을 내린 헌법재판소 판결에 대해 국제인권단체들이 깊은 실망감을 나타내며 비판했다. 지난 24일(현지시간)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4차 ‘사형제도 반대 세계회의’에서는 헌재 결정이 가장 큰 화제로 떠오르면서 26일 발표할 선언문에 관련 내용을 포함시키기로 방침을 정했다. 아시아 대륙 22개국의 변호사, 비정부기구, 인권활동가들로 구성된 44개의 단체들의 지역네트워크인 사형반대아시아네트워크(ADPAN)는 25일 제네바에서 “한국은 아시아에서 사형제 폐지를 이끌 수 있는 기회를 잃었다.”면서 “한국이 지난 12년 동안 사형을 집행하지 않아 실질적인 사형폐지 국가 대열에 합류한 상태이기 때문에 더욱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2010-02-27 9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