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개나리 작년보다 3일 늦게 본다

개나리 작년보다 3일 늦게 본다

입력 2010-02-27 00:00
업데이트 2010-02-27 00: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제주 새달 11일·서울 21일 개화

이미지 확대
개나리·진달래 등 봄꽃이 지난해보다 3일 늦은 다음달 11일쯤 제주도 서귀포에서부터 핀다. 서울 등 중부지방은 21일부터 시작해 4월 2~3일쯤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봄꽃의 절정시기는 개화후 일주일쯤 뒤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개나리는 11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영남 동해안 13∼20일, 중부·영동지방 21일∼4월1일, 중부 내륙·산간지방 4월2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예측된다.

진달래는 개나리보다 2~3일 늦게 핀다. 서귀포는 12일, 남부·영남 동해안 15∼24일, 중부·영동지방 25일∼4월3일, 중부내륙·산간지방은 4월4일로 예상된다.

최재헌기자 goseoul@seoul.co.kr

2010-02-27 14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