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돌로 지은 절 석굴암’ 伊 볼로냐도서전 라가치상

‘돌로 지은 절 석굴암’ 伊 볼로냐도서전 라가치상

입력 2010-02-27 00:00
업데이트 2010-02-27 00: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미혜 씨가 글을 쓰고 최미란 씨가 그림을 그린 ‘돌로 지은 절 석굴암’(웅진주니어 펴냄)이 올해 ‘라가치상’ 픽션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이미지 확대
김미혜 씨(왼쪽)와 최미란 씨
김미혜 씨(왼쪽)와 최미란 씨


라가치상은 이탈리아 볼로냐 아동도서전에서 주는 세계적 권위의 상이다. 픽션, 논픽션 등 4개 분야별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선정한다. 라가치상 심사위원회는 “명암과 색채의 미묘한 차이를 다루는 작가의 능숙한 솜씨가 독자를 사로잡는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국 그림책으로는 다섯 번째 라가치상을 공략한 김미혜씨는 26일 “신라시대 변방으로 떠난 아버지의 무사 귀환을 빌며 석굴암을 찾은 아이의 순수한 시선을 통해 세계유산 석굴암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도서전이 시작되는 새달 23일에 열린다. 올해로 47주년을 맞는 볼로냐 아동도서전은 70여개국 5000여명의 출판인이 참가한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0-02-27 25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