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음악으로 경찰의 노고 갚을 수 있어 뿌듯”

“음악으로 경찰의 노고 갚을 수 있어 뿌듯”

입력 2010-02-27 00:00
업데이트 2010-02-27 00: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주제가 3곡 발표한 윤수일

전 국민 열창가요 ‘아파트’의 가수 윤수일씨가 경찰을 주제로 한 노래를 발표했다. 윤씨는 최근 ‘형사의 노래’, ‘위 아 폴리스(We are police)’ ,‘아름다운 거리에서’ 등 경찰과 경찰 수사 등의 내용을 담은 노래 3곡을 만들었다. 경찰관 모두가 함께 부르면서 서로를 독려할 수 있는 활기찬 멜로디와 형식을 갖추고 있다.

이미지 확대
가수 윤수일(왼쪽) 연합뉴스
가수 윤수일(왼쪽)
연합뉴스
이 노래들은 경찰이 지난해 전국 경찰관을 대상으로 공모 행사를 벌여 1∼3위로 뽑힌 가사에 곡을 붙여줄 것을 윤씨에게 의뢰해 만들어졌다. 윤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김병철 경북경찰청장이 경찰청 수사국장으로 있을 때 ‘아파트’처럼 다이내믹하고 응원하는 노래로 적합한 곡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면서 “군가처럼 경찰관이 한목소리로 부를 수 있는 노래가 없다는 아쉬움에서 노래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윤씨는 이번에 발표한 3곡 중 가장 애착이 가는 노래는 ‘아름다운 거리에서’라고 말했다. 그는 “‘세상은 아름다운데 이 아름다운 세상 안에서 악의 싹이 태어난다.’는 내용이 포함된 이 곡은 철학적인 내용이라 좋아한다.”고 전했다. ‘형사의 노래’는 아파트 앞에 잠복하며 범죄와의 전쟁을 벌이는 형사의 애환을 담았다. ‘위 아 폴리스’는 ‘당신의 친구, 우리는 경찰’이라는 가사를 담고 있어 대중 홍보 차원에서 더 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씨는 “경찰에 대한 노래인데 경찰이 관심을 많이 두고 많이 불렀으면 좋겠다.”면서 “치안 유지가 잘 돼야 국민도 편안한데, 경찰의 노고를 음악으로 갚을 수 있어 뿌듯하다.”며 웃었다.

김효섭기자 newworld@seoul.co.kr

2010-02-27 25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