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한반도 해일 가능성…칠레 강진 여파

한반도 해일 가능성…칠레 강진 여파

입력 2010-02-27 00:00
업데이트 2010-02-27 17: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칠레 서부 태평양 연안에서 발생한 규모 8.8의 강진으로 한반도에도 해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이 27일 밝혔다.

기상청은 쓰나미가 퍼지는 속도를 고려할 때 칠레 서부 태평양 연안에서 발생한 물결이 태평양 반대편인 한반도에 도달하는 데 25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칠레 지진의 여파로 생긴 파고가 한반도까지 온다면 도착 예상 시간은 28일 오후 4시 전후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지진감식과는 “해일이 한반도까지 온다 해도 크게 우려할 만한 사항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파도의 크기 등에 대한 윤곽은 28일 오전이 돼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칠레 연안에서 발생한 물결이 자국에 도착하는 데 21시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