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춘천서 60대 女 비닐봉지 쓴 채 숨져

춘천서 60대 女 비닐봉지 쓴 채 숨져

입력 2010-02-27 00:00
업데이트 2010-02-27 21: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7일 오후 3시 20분께 강원 춘천시 효자동 K(64.여) 씨의 집에서 K 씨가 얼굴에 비닐봉지를 쓴 채 숨져 있는 것을 남편(65)이 발견,경찰에 신고했다.

 남편은 “외출 후 귀가해 보니 아내가 비닐봉지를 뒤집어쓴 채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숨진 K 씨의 주변에는 화장품인 ‘아세톤’용기가 발견됐을 뿐 외부 침입 흔적이나 타박상 등은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숨진 K 씨가 5년 전부터 앓아온 중풍을 비관하며 ‘죽겠다’는 말을 자주 했다는 유족들의 진술로 미뤄 비닐봉지를 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