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칠레 강진] 국내 강진 가능성

[칠레 강진] 국내 강진 가능성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02: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올 들어 아이티에 이어 남미의 칠레에서 리히터 규모 8.8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전 세계가 지진 공포 속으로 빠져들었다.

예측할 틈도 없이 순식간에 엄청난 사상자를 내는 지진에 대해 설마 하던 우리나라 국민들의 불안감도 높아지고 있다.

과연 한반도에도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을까.

전문가들은 한반도 역시 강진 피해 위험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진단한다. 무엇보다 가까운 이웃 일본에서 강진이 종종 발생하고 있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현 기상청 지진관리관은 “한반도에서 가깝고 일본과 인접한 ‘환태평양 화산대’ 판경계에서 지각판이 서로 밀거나 미끄러지고 벌어지면서 다양한 형태와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다.”면서 “이번에 지진이 난 칠레를 비롯해 태평양 연안국가들, 일본, 타이완, 미국 서부가 모두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구의 겉 표면에는 12개의 지각판이 나무판자가 물 위에 떠다니듯 움직인다. 만약 지각판 사이에서 힘의 균형이 깨지면 지각변동(지진)이 일어나게 된다.

특히 지각판 가운데 가장 큰 태평양판이 다른 판들과 만나 충돌하는 경계지역인 환태평양 화산대에서 지진이 많다. 전체 지진 발생 횟수 가운데 60% 정도가 이 환태평양 화산대에서 발생한다.

특히 일본의 서쪽, 즉 우리나라 동해상에서 규모 7.0 이상의 강진이 발생할 경우 지진해일로 큰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1993년 7월2일 홋카이도 오큐시리섬 근처 해상에서 7.8의 강진이 발생했고, 1m 높이의 지진해일이 약 1시간30분 뒤 울릉도에 도착했다. 1시간43분 뒤에는 속초에 2m 높이의 파도가 들이닥쳤다. 당시 어선 35척이 파손됐다.

83년 5월26일 일본 혼슈의 아키타현에서 규모 7.7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 우리나라에서 해일로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이 관리관은 “우리나라는 2005년부터 지진예측시스템을 구축해 대비하고 있다.”면서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육지에서는 고지대로 올라가고 배를 타고 있을 경우 먼 바다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칠레의 강진으로 지진해일이 발생했지만 한반도에는 영향이 크지 않았다. 일본이 ‘장벽’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칠레에서는 2~3m의 해일이 관측됐지만 태평양 중심의 하와이에서는 파고가 50㎝로 줄었다. 먼 거리를 오면서 마찰에 의해 에너지가 줄어든 것이다.

이 관리관은 “해일이 제주도나 한반도 남부까지 왔지만 에너지가 거의 소실돼 큰 영향은 없었다.”고 말했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2010-03-01 4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