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하숙에 웬 보증금?…대학생 ‘등골 빠진다’

하숙에 웬 보증금?…대학생 ‘등골 빠진다’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11: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50만∼200만원 ‘하숙보증금’ 등장…원룸 전·월세 최고 10%↑

 새 학기를 앞두고 대학가 하숙비와 원룸 전·월세가 올해도 대부분 크게 올라 대학생과 부모들이 비싼 등록금에 주거비 부담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다.

 특히 일부 하숙촌에서는 ‘하숙보증금’이라는 새로운 명목의 돈까지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서울 주요 대학가의 하숙집 주인과 부동산중개업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한양대,경희대 등 대학가의 일부 하숙촌에서 하숙비와 별도로 하숙보증금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런 명목의 보증금이 전체 대학가 하숙촌으로 확산하는 추세여서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하숙보증금은 신학기,졸업 시즌이 아닐 때 하숙생이 미리 나가면 새로운 하숙생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하숙집 주인들이 이런 상황에 대비해 받는 것으로,하숙생이 계약기간 만료 이전에 떠나면 남은 계약기간 하숙비를 보증금에서 공제한다고 한다.

 경희대 앞 하숙촌에서는 보증금을 100만원씩 받고,한양대 앞에서는 올해부터 싼 곳은 50만∼100만원,비싼 곳은 200만원까지 받는다.

 월 하숙비도 2만∼5만원씩 올랐다.경희대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임모(43.여)씨는 “작년에 비해 3만원을 더 받고 있다”며 “물가 상승에 맞춰 자연스럽게 올라간 수준”이라고 말했다.

 하숙집 수십곳이 몰려 있는 한양대 앞 행당동 하숙촌은 독방의 경우 지난해 42만원에서 45만원으로 올랐고,2인1실 역시 1인당 35만원에서 37만원으로 뛰었다.

 원룸 전·월세는 작년보다 최고 10% 올랐다.

 이화여대 정문 앞 23㎡ 정도의 원룸 전세는 지난해 4천500만원에서 올해 5천만원선에 거래되고 있고,같은 넓이의 오피스텔 월세는 5만원 정도 일제히 뛰었다.

 서강대 인근에서도 월세는 매년 원룸이 3만∼4만원,오피스텔이 5만원씩 꾸준히 오르고 있으며,전세 보증금도 매년 500만원씩 뛰고 있다.

 동국대 주변 부동산 관계자들도 원룸 월세 시세는 3∼5% 올랐고,전세도 집주인이 작년보다 500만원 정도를 더 올려 받는다고 전했다.

 이처럼 주거비용이 매년 뛰다시피 하다보니 학생과 부모들은 경제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연세대 근처에서 월 47만원을 내고 하숙을 한다는 이모(21)씨는 “부모가 보태주는 돈은 용돈으로 쓰고 하숙비는 과외를 해서 낸다”며 “하숙비가 너무 비싸 힘들다.동기들도 모두 최소한 방값만 벌어보려고 바쁘다”고 말했다.

 숙명여대 재학생 김모(22)씨도 “형편이 안 좋아 등록금도 대출로 마련했는데 올해는 원룸 월세도 올라 걱정”이라며 “과외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하나 더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딸이 성신여대에 입학했다는 신모(45.여)씨는 “하숙하는 학생은 대부분 지방에서 오는데 잘 사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느냐”며 “보증금 500만원에 월세 40만원짜리 방을 구했지만 방값이 왜 이리 비싼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