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브리핑] 희망근로 2일 시작… 전국 10만명 참가

[모닝브리핑] 희망근로 2일 시작… 전국 10만명 참가

입력 2010-03-02 00:00
업데이트 2010-03-02 00: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희망근로 사업이 2일부터 시작된다고 행정안전부가 1일 밝혔다.

올해는 전국적으로 10만명이 참가해 4개월간 8700여개 사업장에서 취약계층 지원, 지붕 개량 등 10대 친서민사업이 집중 추진된다. 행안부는 지원자 46만 9000여명을 상대로 소득, 재산 등 자격 요건을 엄격하게 심사해 대상자를 선발했다. 하루 8시간, 주 5일 근무가 원칙이다. 급여로 일당 3만 3000원과 교통·간식비 3000원이 지급되고 4대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행안부는 희망근로 탈락자를 위해 지자체 예산 절감액 3000억원으로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별도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재연기자 oscal@seoul.co.kr

2010-03-02 2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