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 승객 200여명 공포의 2시간

여객선 승객 200여명 공포의 2시간

입력 2010-03-02 00:00
업데이트 2010-03-02 00: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여객선이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는 바람에 200여명의 승객들이 공포에 떨었다. 1일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후 6시15분쯤 부산 태종대 동방 8.6마일 해상에서 한·일간 국제여객선 코비호가 기관 고장을 일으켰다.

코비호는 승객 205명과 승무원 7명 등 212명을 태우고 이날 오후 3시15분 일본 후쿠오카항을 출발해 부산항으로 오던 중이었다. 사고 소식을 접한 부산해경은 오후 8시35분부터 헬기 1대와 함정 10척을 사고 현장에 급파해 코비호에 대한 예인 작업에 성공했다. 이날 남해동부 전 해상에는 초속 12∼16m의 강한 바람이 불었고 파도도 2∼4m로 높게 일었다. 해경 관계자는 “높은 파도로 구조작업이 쉽지 않았다.”면서 “예인된 코비호는 2일 새벽 4시30분쯤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시간 넘게 표류하고 구조된 뒤에도 거친 파도 때문에 8시간 동안 예인되어 오는 동안 승객들은 극도의 불안에 시달렸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10-03-02 12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