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노총 앞날 ‘輿風’에 달렸다

제3노총 앞날 ‘輿風’에 달렸다

입력 2010-03-06 00:00
업데이트 2010-03-06 0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노동계 판도 변화올까

‘제3의 노동운동’이라는 깃발을 내건 새 노동연대체 ‘새희망 노동연대’가 돛을 올리면서 기존 노동계 판도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이미지 확대
KT노조 “민노총에 내던 돈 장학사업 쓸 것”
KT노조 “민노총에 내던 돈 장학사업 쓸 것” 이석채(가운데 오른쪽) KT 회장과 김구현(가운데 왼쪽) KT 노조위원장이 5일 서울 서초동 KT 올레캠퍼스에서 열린 ‘올레 KT 창조적 신노사문화 공동선언’ 행사에서 선언문 채택 후 악수하고 있다. KT 노조는 민주노총에 내던 지원금을 중고생 장학사업과 소년소녀가장 돕기에 사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전문가들은 도덕성 회복 등을 기치로 내세운 이들이 대중의 지지를 얻는다면 태풍급으로 확산될 수 있으나 반대의 경우 미풍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한다.

새로운 노동운동에 대한 논의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해 2월 민주노총 내 성폭행 사건이 불거진 뒤 반(反)민주노총 정서가 퍼지면서 KT노조 등 대규모 사업장 노조들의 민주노총 탈퇴가 이어졌다. 기존 노동계의 투쟁적 운동방식에 반감을 가진 노조들을 중심으로 새 노동운동 방향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고 올해 들어 노조 대표자들이 수차례 회동을 하면서 제3노동 연대의 출범이 가시화돼 왔다.

연대체 구성을 주도한 정연수 서울메트로 노조위원장은 “노총이 도덕성을 지키지 못하고 사회적 책무 수행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 대중과 조합원들의 신뢰를 잃었다.”면서 “국민의 이해를 받을 수 있는 노동운동을 펴보자는 취지에서 연대체 구성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새희망 노동연대가 40여개 노조의 동참으로 출발했지만 기존 노동운동 노선에 반대하는 단위노조들이 있는 만큼 세를 점차 불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성일 서강대 교수(경제학)는 “노동운동의 정치노선에 반대하는 수요가 제법 있는 만큼 새 연대가 독자적 목소리를 낸다면 조직을 불려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럴 경우 향후 춘투(春鬪) 정국에서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새희망 노동연대는 현재 느슨한 연대조직이기 때문에 노동운동의 흐름을 주도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다. 이 때문에 일단 연대 소속 노조들은 오는 5월1일 노동절에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며 정책·공익노조로서 이미지를 공고히 해간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더 나아가 민주노총·한국노총 등과 어깨를 견줄 제3노총으로 진화해 가겠다는 속내도 있다.

내년 7월 복수노조제 도입을 앞두고 노동계 내 새로운 판짜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제3노총을 설립하면 급속히 세를 불릴 수 있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제3의 노동운동 움직임이 큰 파장을 만들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도 적지 않다.

새 흐름을 만들려면 기존과 다른 뚜렷한 목적의식과 정밀한 방법론이 제시돼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 이유다.

노동계의 한 전문가는 “제3노총 설립을 위한 움직임이 1년 넘게 있어 왔는데 결국 연대체 수준으로 출범한 것으로 보면 공통의 방법론 모색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노동부 관계자도 “제3노총 추진세력 간 견해차가 워낙 커 네트워크 형태로 구성을 마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10-03-06 3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