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중생 납치 유력 용의자 놓쳐

부산 여중생 납치 유력 용의자 놓쳐

입력 2010-03-06 00:00
업데이트 2010-03-06 23: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이 부산의 한 다세대주택에 살던 여중생 이유리(13) 양의 납치 용의자로 김길태(33)를 지목하고 공개수사로 전환한 가운데 3일 새벽 경찰이 수색 중에 용의자 김 씨로 추정되는 남성을 눈앞에서 놓쳤다.

부산 사상경찰서 실종아동 수사본부(총경 김희웅)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사상서 소속 형사 3명은 이 양이 살던 다세대주택 인근의 빈 집을 수색하던 중 형사 1명이 후레시를 집안으로 비추자 한 남성이 뒤쪽 창문을 통해 3.5m 담 아래로 뛰어내렸다.
이미지 확대


이 형사는 “잡아라”라는 고함과 함께 남성을 따라 담 아래로 뛰어내렸으나 발목을 다치는 바람에 더이상 뒤쫓지 못했다. 현관을 지키고 있던 나머지 형사 2명이 도주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김 씨로 추정되는 남성은 사라진 뒤였다.

이 남성이 머물렀던 빈집은 이 양의 다세대주택에서 불과 30∼40m 떨어진 곳이었고 남성은 검은색 계열의 점퍼 차림에 은색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이미지 확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수사본부 관계자는 “제보를 받고 출동했다면 빈집 주변을 병력으로 에워쌌겠지만 새벽 불시 수색을 하던 중이라 인력이 많지 않아 체포에 실패했다”며 “머리를 덮은 후드티를 입은 모습, 체격조건, 빠른 몸놀림 등을 볼 때 수배 용의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수사본부는 빈집에서 이 남성이 남기고 간 이불 등 유류품을 정밀 감식하는 한편 덕포동 일대에 인력을 투입,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