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운구] 이대통령 분향소 조문

[법정스님 운구] 이대통령 분향소 조문

입력 2010-03-13 00:00
업데이트 2010-03-13 0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가진 사람들 나눔의 정신 갖도록 한 삶”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서울 성북동 길상사 설법전(說法殿)에 마련된 법정(法頂) 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미지 확대
이명박 대통령이 12일 서울 성북동 길상사에 마련된 법정 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명박 대통령이 12일 서울 성북동 길상사에 마련된 법정 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 대통령은 오전 9시30분쯤 길상사 입구에 도착해 기다리던 스님들에게 합장 후 일일이 악수한 뒤 분향소에 들어섰다. 이 대통령은 분향을 마친 뒤 법정 스님의 영정을 향해 합장하고 머리를 숙여 삼배했다.

이 대통령은 “평소에 제가 존경하던 분이셨고, 저서도 많이 읽었는데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또 “진짜 나는 오래전부터 스님 책을 많이 읽었고 여행 중에도 꼭 들고 다녔다. 스님이 쓰신 글이나 사상이 이번 기회에 많이 알려질 것”이라며 “(법정 스님처럼) 그렇게까지 실천은 못 해도 있는 사람들이 나누는 마음을 갖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수기자 sskim@seoul.co.kr

☞[사진] 법정 스님 마지막 가시는 길

☞[사진] “큰 욕심 부리지 말고” 법정 스님 생전 활동 모습

2010-03-13 12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