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우즈가 돌아온다

‘골프황제’ 우즈가 돌아온다

입력 2010-03-13 00:00
업데이트 2010-03-13 0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르면 2주뒤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출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35·미국)의 복귀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면서 그의 복귀 시점을 예측하는 언론 기사들이 쏟아지고 있다. 우즈는 지난달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 TPC소그래스 클럽하우스에서 지난해 말 발생한 자신의 성추문에 대해 사과한 뒤 복귀 시점과 관련해 “언젠가는 복귀하겠지만,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다.”면서 “올해 안에 복귀할 수도 있다”고 말해 빠른 복귀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우즈는 지난 2주 동안 스윙코치 행크 헤이니와 함께 집 근처 아일워스 골프장에서 연습하는 장면이 목격돼, 4월 마스터스 대회 이전에도 복귀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뉴욕 포스트는 12일 우즈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우즈가 아널드 파머 대회에 앞서 같은 주에 열리는 친선대회 태비스톡컵에 출전, 실전 감각을 익힐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았다.

그러나 AP통신은 이날 우즈의 측근들의 말을 익명으로 인용해 “우즈는 4월 오거스타에서 열리는 마스터스대회 때 올 시즌 처음 그린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다음달 8일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대회를 우즈의 복귀 시점으로 잡는 것은 잭 니클라우스(70·미국)가 세운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기록인 18승의 경신 여부 때문이다. 우즈는 10년 넘게 골프황제로 군림했지만, 메이저대회 우승은 14승에 그쳤다. 우즈도 30대 중반으로 향해 가고 있어 더 이상 지체한다면 기록경신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즈의 여인들’이 케이블 TV에 출연하고, 달력을 찍거나, 미인대회를 여는 등 사회적 관심을 끄는 상황에서, 우즈의 사과 성명 한번으로 아무런 일이 없었다는 듯이 필드로 돌아올 수 있느냐는 비난의 목소리도 있다. 우즈나 그의 매니지먼트사인 IMG는 어떠한 공식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최근 홍보의 귀재로 알려진 애리 플라이셔 전 백악관 공보 수석을 영입한 우즈는 여론이 누그러지는 최적의 시점을 택해 복귀 결정을 할 것으로 보인다.

문소영기자 symun@seoul.co.kr

2010-03-13 25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