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노벨상금 140만弗 기부단체 발표

오바마 노벨상금 140만弗 기부단체 발표

입력 2010-03-13 00:00
업데이트 2010-03-13 0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피셔 하우스’ 25만弗 최다… ‘클린턴-부시 아이티 기금’ 20만弗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노벨평화상 상금 140만달러를 기부할 단체를 발표했다.

이미지 확대
오바마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오바마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과 해외에서 학생, 재향군인을 비롯해 도움이 필요한 수많은 사람들을 돕고 있는 단체들에 기부를 하겠다.”며 기부처 명단을 공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수상 직후 상금 전액을 자선 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재향군인회 의료 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군인 가족들을 돕는 비영리단체(NGO)인 피셔 하우스가 25만달러로 가장 많은 돈을 받게 됐다. 이어 2명의 미국 전직 대통령이 아이티 구호를 위해 만든 ‘클린턴-부시 아이티 기금’에는 20만달러가 전달된다. 이 밖에 공립고교 출신 학생들을 잠재적 능력으로 평가해 우수 대학 진학의 기회를 주는 미국의 파시재단을 비롯,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내 여학생 교육 증진을 위한 ‘중앙아시아재단’ 등 미국 안팎의 교육 관련 단체도 오바마 대통령의 상금 일부를 받게 된다.

백악관 관계자는 돈은 수일 내에 노벨위원회에서 해당 단체로 바로 전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길회기자 kkirina@seoul.co.kr
2010-03-13 25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