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길태에 거짓말 탐지기 사용 검토

경찰, 김길태에 거짓말 탐지기 사용 검토

입력 2010-03-13 00:00
업데이트 2010-03-13 13: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부산 여중생 이모(13) 양 살해 피의자 김길태(33)가 나흘째 범행을 전면 부인함에 따라 경찰은 김 씨의 자백을 유도하기 위해 다각도로 접근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
부산 여중생 이모 양 납치살해 피의자 김길태가 12일 오후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부산 사상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여중생 이모 양 납치살해 피의자 김길태가 12일 오후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부산 사상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화보] 김길태 범행부터 검거까지

 김길태가 이 양을 살해하고,시신을 유기했다는 직접적인 증거가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사건의 수사 부본부장인 김희웅 사상경찰서장은 13일 브리핑에서 “피의자 김모의 영장실질심사가 끝난 12일 오후부터는 신문조서를 작성하지 않고,프로파일러 및 조사관과의 공감대 형성과 심경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면담형식의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김 서장은 또 “모 대학 정신과 교수로부터 조언을 받아 수사에 활용하는 등 정신과와 심리학과 교수 등 민간 전문가들의 협조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길태가 계속 묵비권을 행사하면서 범행을 부인할 경우 어떤 식으로 접근해야 하는지를 주로 자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전문가에게 김 씨의 정신분석을 의뢰한 결과 ‘자기 방어기제가 비정상적으로 강한 성격 이상자’라는 결과를 얻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에 따라 필요하면 거짓말 탐지기를 사용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