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사업 직원 폭행’ 유원일 의원 입건

‘낙동강사업 직원 폭행’ 유원일 의원 입건

입력 2010-03-13 00:00
업데이트 2010-03-13 14: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정부의 ‘낙동강 살리기’ 사업 공사현장 직원을 때린 혐의(상해)로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낙동강 살리기’ 사업에 반대해온 유 의원은 지난 1월28일 낮 12시께 경남 창녕군 공사 현장에서 “흙을 채취하겠다”며 현장에 진입하려다 이를 제지하는 공사장 직원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