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집회 “사측 성실교섭 나서라”

철도노조 집회 “사측 성실교섭 나서라”

입력 2010-03-13 00:00
업데이트 2010-03-13 17: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전국철도노동조합은 13일 오후 2시 대전역 동광장에서 3천여명의 조합원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임단협 개악을 중지하고 성실한 교섭에 나서줄 것” 등을 사측에 촉구했다.
이미지 확대
철도노조가 13일 대전 동구 철도공사 사옥 앞에서 결의 대회를 열고 사측의 단협해지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철도노조가 13일 대전 동구 철도공사 사옥 앞에서 결의 대회를 열고 사측의 단협해지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회사가 단체협약 만료일인 5월24일까지 시간을 끌다가 단체협약이 만료되면 강압적인 노조 탄압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사측은 성실한 교섭을 통한 원만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철도노조 집행부 한 관계자는 “사측이 노조와의 대화를 끝까지 거부할 경우 또 다른 파국을 불러올 수 있다”며 “사측이 성실한 교섭에 나설 때까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집회 후 참가자들은 대전역에서 충남도청까지 2㎞ 가량 거리행진을 벌였으나 경찰과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