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저녁 한반도 내습 먼지덩어리 ‘사상 최악’

엊저녁 한반도 내습 먼지덩어리 ‘사상 최악’

입력 2010-03-21 00:00
업데이트 2010-03-21 10: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흑산도·진도·대구 미세먼지 최고치 경신

 20일 전국을 뒤덮은 황사로 관측 사상 최고의 미세먼지농도가 기록됐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흑산도의 1시간 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는 2천712㎍/㎥로 2003년 기상청이 미세먼지농도를 측정하기 시작한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2006년 4월8일 백령도에서 측정된 2천371㎍/㎥였다.

 이어 오후 9시 진도에서 2천408㎍/㎥,오후 10시 대구에서 2천684㎍/㎥의 미세먼지농도가 측정됐다.

 20일 주요 관측지점에서 기록된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의 최고치는 진주 2천265㎍/㎥,울릉도 2천227㎍/㎥,안동 1천788㎍/㎥,광주 1천591㎍/㎥,속초 1천228㎍/㎥,전주 970㎍/㎥,수원 564㎍/㎥,서울 466㎍/㎥,강화 377㎍/㎥ 등이다.

 기상청은 5분 단위로 미세먼지의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관측 장비를 2003년부터 전국 28개 기상대에 차례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어제 흑산도와 대구 등에서 기록된 미세먼지 농도는 정량적인 측정이 시작된 2003년 이래 가장 높다”며 “오늘도 낮부터 또 다른 먼지 덩어리가 몰려오면서 황사가 다시 짙어지겠지만 어제보다 강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