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황사특보 해제…내일까지 옅은 황사

전국 황사특보 해제…내일까지 옅은 황사

입력 2010-03-21 00:00
업데이트 2010-03-21 10: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남부지방에 걸쳐 있던 강한 황사가 21일 오전 동해로 빠져나갔지만 22일까지 옅은 황사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를 기해 경남과 부산,울산에 남아있던 황사경보를 해제했다.이로써 20일 오후부터 전국에 내려진 황사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오전 8시 현재 주요 관측지점의 1시간 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는 서울 30㎍/㎥,수원 29㎍/㎥,대구 34㎍/㎥,울산 55㎍/㎥,광주 37㎍/㎥,진주 14㎍/㎥, 강화 27㎍/㎥ 등으로 평소와 비슷한 수준이다.

 기상청은 전날 먼지 덩어리를 몰고 왔던 저기압의 후면에 고기압이 뒤따르면서 북서풍이 강하게 발달해 황사가 예상보다 빨리 물러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19일 고비사막과 네이멍구 지역 등에서 광범위하게 발원한 황사 일부가 여전히 중국 내륙지방에서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는데다 이날 만주에서도 먼지 덩어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번 황사는 22일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 곳곳에 퍼져 있는 황사가 우리나라를 향해 다가오고 있지만 어제처럼 심한 황사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북부지방에서 한반도로 향하는 북서기류가 지속적으로 형성돼 이번 주에도 몇 차례 황사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