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사망자가 교통사고보다 10배 많아

암 사망자가 교통사고보다 10배 많아

입력 2010-03-21 00:00
업데이트 2010-03-21 14: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암으로 10만명당 140명 숨져…사망원인 1위

 암 치료 기술의 향상에도 불구하고 암으로 숨진 사람이 인구 10만명당 139.5명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통계청의 ‘2009년 한국의 사회지표’ 조사결과 지난 2008년 암으로 인해 사망한 사람은 인구 10만명당 139.5명으로 사망원인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암 사망률은 2001년 122.9명에서 2003년 130.1명,2005년 133.8명,2007년 137.5명으로 해마다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특히 남성의 암 사망률은 176.9명으로 여성 101.9명보다 훨씬 높았다.

 사망원인은 암에 이어 뇌혈관 질환(56.5명),심장질환(43.4명),자살(26명),당뇨병(20.7명),만성하기도 질환(14.9명),교통사고(14.7명),간질환(14.5명),폐렴(11.1명),고혈압성질환(9.6명) 순이었다.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람보다 암으로 사망한 사람이 10배 가량 많은 셈이다.

 암 중에서도 특히 폐암 사망률이 크게 높아졌다.

 폐암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29.9명으로 1998년보다 9.4명이나 증가해 사망률 1위의 암으로 올라섰고 1998년 사망률 1위였던 위암은 10년간 2.9명 감소하면서 3위의 암으로 물러섰다.

 폐암 사망률에 이어 간암(22.9명),위암(20.9명),대장암(13.9명),췌장암(7.6명),유방암(3.5명),백혈병(3.1명),식도암(2.8명) 순으로 이어졌다.

 지난 2008년 암 유병률은 2.75%로 2007년 2.36%보다 크게 증가했다.남성이 2.02%,여성이 3.45%로 암사망률과 달리 유병률에 있어서는 여성이 더 높았다.

 여성 암은 완치가 쉬운 편인 유방암,자궁경부암 등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복지부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담배 피우지 말고 남이 피우는 담배도 피하기 △채소.과일을 충분히 먹고 균형잡힌 식사하기 △짠 음식과 탄 음식을 피하기 △술은 하루 두잔 이내로 마시기 △주5회 이상,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암조기검진 받기 등 암예방수칙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