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플러스] 학교운동장 인조잔디서 납 등 검출

[환경플러스] 학교운동장 인조잔디서 납 등 검출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01: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환경부는 학교운동장과 체육시설 등에 인조잔디(pile)와 탄성포장재 시공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이에 대한 유해물질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조사는 서울과 경기도에 있는 학교(50개교)와 공원(3곳) 등 53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 결과 인조잔디 충진재(고무분말)를 사용한 53곳 가운데 8곳에서 납이, 2곳에서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 성분이 유해물질 기준을 초과했다. 현재 인조잔디, 백코팅, 우레탄(복합탄성) 포장제 등에 대해서는 안전기준과 분석방법이 설정돼 있지 않다. 인조잔디 시설을 이용한 초·중등학생 손 표면에서 일부 중금속과 프탈레이트 가소제도 검출됐다. 하지만 유해성에 대해 관리할 법적 근거도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2010-03-22 17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