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째 고래조각 노영준씨 울산 희망근로 참여

10년째 고래조각 노영준씨 울산 희망근로 참여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01: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울산의 한 조각가가 희망근로를 통해 고래조각 전도사로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폐목을 이용해 10년째 고래만 조각하고 있는 노영준(53)씨.

이미지 확대
노영준 씨 연합뉴스
노영준 씨
연합뉴스
노씨는 이달부터 울산 남구에서 실시하고 있는 희망근로 중 ‘고래조각 상품개발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다음달 22일부터 울산 남구에서 열리는 고래축제에 전시될 예정이다.

그가 처음 고래와 인연을 맺은 것은 2001년. 울산에서 열린 국제포경위원회(IWC) 총회 때 사용된 고래조각 작품을 만들면서 시작됐다.

노씨는 “이번 희망근로는 지역 사회를 위해 이바지할 수 있는 기회임과 동시에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고래와 친숙해질 수 있는 좋은 기회여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기자 jhp@seoul.co.kr

2010-03-22 29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