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강풍 피해…700년된 소나무도 쓰러져

강원 강풍 피해…700년된 소나무도 쓰러져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09: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주말 황사와 함께 돌풍이 몰아친 가운데 강원 영월의 700년된 소나무가 강풍에 부러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22일 강원도 재난상황실에 따르면 지난 21일 도내에 몰아친 강풍으로 영월지역 비닐하우스와 주택 지붕이 파손되는 등 도내 곳곳에서 강풍 피해가 잇따랐다.

 특히 지난 21일 오후 3시 50분께 영월군 수주면 운학3리 노송공원에 있던 700년 된 소나무 한그루가 부러졌다.

 이 나무는 영월군 지정 보호수 26호로 높이 20m,둘레 3.7m에 이르며 주위에는 2그루의 소나무가 함께 어우러져 있었다.

 수주면 운학3리 조종수 이장은 “난생 처음 겪은 엄청난 강풍으로 마을의 오래된 소나무가 쓰러져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며 “세 그루가 가족을 이루며 웅장한 자태를 뽐냈는데 이 중 가장 큰 소나무가 부러졌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밖에 영월에서는 한반도면 쌍용리,수주면 신일리,영월읍 등지의 비닐하우스가 찢기거나 주택 지붕과 등이 강풍에 날아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평창에서도 대화면 신2리 991㎡ 규모의 비닐하우스 3개 동을 비롯해 인근 비닐하우스의 비닐이 찢어지는 피해도 발생했다.

 도 관계자는 “주말 동안 각 시군의 강풍 피해를 파악 중”이라며 “피해 집계가 마무리되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