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진스님 “총무원·정치권 밀착 추가 폭로할 수도”

명진스님 “총무원·정치권 밀착 추가 폭로할 수도”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00: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영국씨 오늘 봉은사서 입장 표명

서울 삼성동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문제를 두고 정치권 외압설이 불거진 가운데, 진실의 열쇠를 쥐고 있는 김영국(불교문화사업단 대외협력위원 겸 고흥길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전 보좌관)씨가 23일 봉은사에서 공식 입장을 밝힌다.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은 22일 서울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종무소 직원들이 김영국 거사와 연락을 취하며 구체적 일정을 조정했다.”며 “23일 오후 2시 회견을 통해 김 거사가 정치적 외압 등에 관한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에게 ‘현 정권에 저렇게 비판적인 강남 부자 절 주지를 그냥 두면 되겠느냐’고 말했다고 명진 스님에게 전한 장본인으로 지목된 이다. 그러나 파문이 일자 언론과의 접촉을 일절 끊었다.

김씨는 21일 일요법회 직후 황찬익 봉은사 종무실장과의 전화통화에서 “(명진 스님이) 오래 전 이야기한 것을 지금 말씀하실 줄 몰랐다.”면서 “사전에 언질을 줬으면 그 자리에 같이 참석해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봉은사는 전했다.

명진 스님은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안상수 대표가 나를 모른다고 한 것은 거짓말”이라면서 “안 대표와는 10여년 전 초파일 행사 때마다 같이 식사하고 개인적인 이야기도 나눴다.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봉은사는 일단 총무원 반응을 지켜보며 대응 수위를 조절한다는 방침이다. 명진 스님은 “총무원이 정치적 외압을 정직하게 인정하고 직영 전환을 철회한 뒤 사과하면 일은 마무리 될 것”이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총무원과 정치권 사이의 밀착관계에 대해 (지금까지 나온 내용 이상의 것도) 폭로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구체적인 내용과 관련해서는 “지금은 때가 아니다.”라며 기다려 달라고 주문했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0-03-23 12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