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된 삶 살며 많은 사람에게 상처”

“거짓된 삶 살며 많은 사람에게 상처”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우즈 성추문 이후 첫 인터뷰

다음 달 마스터스를 통해 복귀하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세상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걱정된다.”고 털어놓았다.
이미지 확대
타이거우즈 선수 연합뉴스
타이거우즈 선수
연합뉴스


우즈는 22일 미국 플로리다주 자택 주변 골프장에서 성추문 사건 이후 처음으로 스포츠전문 채널 ESPN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우즈는 ‘성추문 사건’ 이후 대회 참가는 물론 인터뷰도 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달 처음 공개석상에 나와 성추문에 대해 “어리석고 바보 같았다.”며 사과했지만 질문을 받지는 않았다.

그러나 우즈는 이날 “그동안 거짓된 삶을 살았고, 아내와 가족을 포함해 많은 사람에게 상처를 줬다.”고 반성한 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조금이나마 (응원의) 박수를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그는 또 “내 친구와 동료, 대중, 나를 우러러봤던 어린이들이 생각했던 것과 다른 삶을 살았다.”면서 “그것이 내가 사과해야 하는 이유이고, 내 행동에 대해 그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추문 사실을 털어놓았을 때 아내 엘린이 어떤 반응을 보였느냐는 질문에는 그는 “충격과 상처를 받았고 크게 화를 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더는 떨어질 곳이 없을 정도로 추락했다.”면서 그동안 겪었던 고통도 내비쳤다.

최병규기자 cbk91065@seoul.co.kr



2010-03-23 29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