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 20대 외국인 다방 여주인 강간미수

불법체류 20대 외국인 다방 여주인 강간미수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11: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교환학생으로 입국해 불법체류 중이던 외국인이 다방 주인을 성폭행하려다 덜미가 잡혔다.

 강원 양구경찰서는 23일 다방에 침입해 여주인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강간미수)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A(2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께 양구군 모 다방에 침입해 여주인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2007년 3월 B대학에 교환학생 신분으로 입국한 A씨는 3년간의 체류기간이 2009년 3월로 만료되자 달아났다가 불법체류 중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불법체류 기간에 감자 전분공장을 전전하며 불법 취업하는 등 도피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