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마당발’ 정보관 1억9천 수뢰

‘경찰 마당발’ 정보관 1억9천 수뢰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14: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재개발조합에 구청직원 등 소개…사업 반대 주민은 회유

경찰조직의 마당발로 통하는 정보관이 재개발 조합측에 사업 인허가 담당 공무원들을 소개해주고 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회유하는 대가로 1억9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뇌물수수 등 혐의로 서울 금천경찰서 고모(51) 경위와 서울 동작구의회 의원 강모(60)씨,동작구청의 강모(56) 재정경제국장과 전 직원 김모(56.6급 주사)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동작구 상도동의 모 재개발조합의 업무대행사 한모(53) 대표와 윤모(73) 조합장한테 ‘사업계획 승인이 잘 되게 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2003년 10월부터 2007년 8월까지 모두 3억9천3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당시 동작경찰서 정보관으로 근무했던 고 경위는 조합 측에 공직자들을 소개하고 사업에 반대하는 원주민과 토지 주인을 회유하는 ‘브로커’ 역할을 맡아 사례금 등 명목으로 1억9천500여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치안정보 수집을 목적으로 관할 지역의 유력 인사들과 수시로 접촉해 광범위한 인맥을 형성하는 경찰 정보관들이 각종 검은 유혹을 받는다는 소문이 많았지만,비리가 워낙 은밀하게 이뤄진다는 점에서 범죄가 들통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한 대표와 윤 조합장은 뇌물을 마련하고자 일반 분양가에 팔아야 할 재개발 아파트 38세대를 정상 가격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조합원 분양건’으로 무단 전환해 부동산 업자들에게 1억∼7천만원의 웃돈을 얹어 파는 수법으로 비자금 37억여원을 조성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한 대표와 윤 조합장에 대해서도 뇌물공여와 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이들한테서 상품권 60만원씩을 받은 전·현직 구청 관계자 2명을 불구속입건키로 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