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등 일부학생 IP추적 논란

서울대 등 일부학생 IP추적 논란

입력 2010-03-26 00:00
업데이트 2010-03-26 00: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이 일부 대학생들의 인터넷 접속 기록 조회를 학교측에 요구해 논란이 일고있다. 해당 학생들은 “경찰이 우리와 무관한 ‘외국환 거래법 위반’ 문제로 학교 측에 개인정보를 요구했다. 불법 사찰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25일 서울대학교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5일과 18일 2차례에 걸쳐 서울대 중앙전산원에 재학생 조모(23)씨와 박모(21)씨가 “외국환 거래법 위반 혐의에 연루됐다.”며 인터넷 접속기록, 접속장소, 인적사항 등을 요구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서울대 외에도 고려대·서강대·중앙대·이화여대 등 4개 대학과 LG파워콤 등 대기업 계열 통신사 4곳에도 동시에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학생은 교내 ‘자본주의 연구’ 관련 동아리 소속 회원과 민주노동당 소속 당원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해당 학생들의 인터넷 접속기록 조회를 요구한 경찰청 정보과 관계자는 “외국환법위반 사건 기록을 조회하던 중 특정 컴퓨터의 주소가 자주 사이트에 접속하는 것을 발견하고 해당 사용자를 추적하는 것일 뿐”이라면서 “특정 학교와 학생들을 조사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재헌기자 goseoul@seoul.co.kr

2010-03-26 14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