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쇠파이프로 때린 유도부코치 실형

초등생 쇠파이프로 때린 유도부코치 실형

입력 2010-03-28 00:00
업데이트 2010-03-28 11: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수원지법 형사9단독 김양훈 판사는 초등학생 유도부원을 쇠파이프로 때려 중상을 입힌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된 유도부 임시코치 정모(25)씨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김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상당히 중하고 범행 방법 및 내용에 비춰 죄질도 상당히 불량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수원시 세류동 한 중학교 임시유도코치인 정씨는 지난해 10월 26일 학교체육관에서 인근 초등학교 유도부원들을 훈련시키다 초등학교 5학년 김모(11)군이 ‘훈련에 불성실하다’는 이유로 쇠파이프와 마대자루로 김 군의 엉덩이를 수십 대 때려 전치 6주의 중상을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