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천안함 선체 위치확인 위해 기뢰함 투입

軍, 천안함 선체 위치확인 위해 기뢰함 투입

입력 2010-03-28 00:00
업데이트 2010-03-28 12: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침몰한 해군 초계함인 천안함의 정확한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해군 기뢰함 두 척이 사고 해역에 긴급 투입됐다.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에서 “730t급 기뢰함 두 척이 오늘 오후 현장에 도착하게 된다”며 “기뢰 탐지가 아니라 바다 밑의 여러 가지 부유물을 찾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군 관계자는 “두 동강 난 선체의 후미 부분이 물살에 상당거리를 떠내려간 것으로 추정된다”며 “위치를 대략 파악하고 있지만 정확한 파악을 위해 기뢰함이 동원된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함은 폭발로 인해 함정 후미부분 3분의1 지점에서 두 동강이 나 선미 부분은 침몰 해역에 가라앉았으나 잘려나간 후미부분이 거센 물살 때문에 상당거리 떨어진 곳으로 휩쓸려 내려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선체에 갇혀 있을 것으로 보이는 실종자들을 구조하기 위한 3천t급 구조함 광양함도 이날 오후 2시께 사고 해역에 도착해 닻을 내리고 해군 해난구조대(SSU)와 함께 구조작업을 실시하게 된다.

 함정이 두 동강 난 것은 선체 아래가 아닌 측면에 대한 충격 때문이라는 일각의 추정과 관련,원 대변인은 “정확하지 않은 얘기들이 많이 돌고 있지만 조사를 통해 밝혀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구조장병 58명 중 31명은 부상 정도가 경미하지만 추가검진과 심리치료,휴식 등을 위해 수도통합병원으로 후송됐다고 원 대변인은 밝혔다.

 연합뉴스

☞<사진>해군 천안함 침몰…긴박한 사고 현장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