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단체도 전교조 명단 공개

학부모 단체도 전교조 명단 공개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나라당 일부 의원에 이어 학부모 단체도 교원단체에 소속된 교원 명단 공개에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이하 학사모) 부산·울산·경남지부는 6일 학사모 부산지부 홈페이지(www.bshaksamo.com)를 통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5개 교원단체에 가입한 부산지역 교사 1만 5044명의 명단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명단에는 교원 단체별 명단과 근무지 등이 포함됐다.

이에 앞서 학사모는 부산시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학교와 교사를 직접 선택하는 데 필요한 정보로 교사의 경력과 학력, 전공과 출신 학교 등 더욱 다양한 정보들을 교육 수요자인 학부모에게 공개해야 하고 학부모의 알권리는 더욱 존중받아야 한다.”며 명단 공개 이유를 밝혔다.

최상기 학사모 부산지부 대표는 “학생들의 실질적인 학습권 보장을 위해 모든 교원단체가 해체돼야 한다.”며 “명단공개 문제는 여러 차례 교육과학기술부에 요구해 왔던 것으로 정치권에서 나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앞으로 교사들의 교원단체 가입 현황을 학부모에게 발송하고, 명단 공개 필요성을 강조하는 1000만명 서명운동도 벌일 계획이다. “어떤 일이 있어도 명단을 내리지 않겠다.”고 밝힌 이들은 다른 지역의 학부모 단체와 함께 교원단체 소속 교사의 명단을 추가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전교조 부산지부는 “이미 학부모들이 학교별 전교조 교사의 명단을 아는 상황에서 명단 공개를 시도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에 불과하다.”면서 “명단 공개는 교사들의 인권과 관련된 문제인 만큼 손해배상청구 등 법적인 책임을 분명하게 묻겠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10-05-07 14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