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핵심 발전설비 기술 국내 경쟁업체서 불법 유출

현대重 핵심 발전설비 기술 국내 경쟁업체서 불법 유출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현대중공업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이동식 발전설비 기술을 불법으로 빼낸 국내 업체 관계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지방경찰청과 현대중공업 등에 따르면 6일 현대중공업의 이동식 발전설비인 PPS(Packaged Power Station)의 설계도면과 영업비밀을 불법으로 취득한 혐의(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법 위반)로 엔진생산업체 D사 관계자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D사에서 현대중공업의 협력업체와 해외 에이전트에 접근해 부분적인 설계도면을 입수한 뒤 이를 모아 완성 설계도를 만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D사는 불법으로 취득한 설계도면을 자사의 협력업체 A사에 제공해 PPS의 핵심 부품 시제품을 생산하도록 지시한 뒤 발전설비 시장에 진출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박정훈기자 jhp@seoul.co.kr

2010-05-07 1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