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노동 “타임오프 시행 후 보완”

임태희 노동 “타임오프 시행 후 보완”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8: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노동부가 지난 1일 근로시간면제심의위원회(근면위)가 정한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한도를 이르면 다음주 중 그대로 고시해 시행하고서 추후 보완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임태희 노동부 장관은 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끝난 직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근면위가 정한 타임오프 한도는 합리적이지만 오랜 관행을 바꾸는 것이므로 과도기적 통증이 있을 것이다. 먼저 시행하고서 현장상황을 지켜보며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임 장관은 이어 “고시 시기는 내부 회의를 거쳐 결정하겠지만 현장에서 준비할 시간이 필요한 만큼 오래 끌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해 서두를 방침임을 시사했다.

노동부는 타임오프 한도를 이르면 다음주 중 고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 장관은 노동계에 타임오프제의 연착륙 방안을 찾기 위한 노사민정 협의체에 참여해줄 것도 제안했다.

그는 “타임오프제는 현장의 노사 전임자 문제이므로 노사간 연착륙 방안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다루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사민정 협의체는 7월 이전에도 출범 가능하니 노동계가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추미애 위원장과 김재윤 민주당 환노위 간사, 홍희덕 민주노동당 의원, 강성천 한나라당 의원 등 4명은 “근면위의 타임오프 한도 결정은 존중하되 17일까지 보완이 필요하다”는 권고안을 마련했다.

이들은 근면위가 1일 심의한 한도를 기준으로 하되 지역적 분산, 교대제 근무, 종업원 수 등 사업장 특성을 고려해 타임오프 한도의 3분의 1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노사 합의를 통해 한도를 추가하도록 임 장관에게 권고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